동국대학교 평생교육원
언론에 비친 평생교육
> 홍보관 > 언론에 비친 평생교육
FCA 동양미래예측학 최고위과정 '역학고수 총집결!'
2015.12.14 15:57
작성자 : 평생교육원    조회 : 1,958  

대한민국 동양미래예측학의 고수들이 총 집결했다. 명리학자이며 미래예측학박사 1호인 소재학 박사가 동국대 평생교육원에 대한민국 역학계의 초절정 고수들을 규합하여 ‘FCA 동양미래예측학 최고위과정’을 개설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동국대 평생교육원 FCA 동양미래예측학 최고위과정’은 기존의 역학에서 미신적 요소와  신비적 요소를 배제하고 합리적 이론체계로 재정립된 역학, 동양미래예측학을 통해 이 시대 최고의 역학 상담사, 동양 미래예측 상담사를 양성하고, 이 시대 동양 역학계를 이끌어 갈수 있는 다양한 인재를 양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최고위과정 교수진으로는 최고의 명리학자, 풍수지리 학자, 관상가 등 국내 역술계 및 역학계에 유래 없는 각 분야 최고의 고수들이 총집결했다. 그 면면을 보면 미래예측학박사 1호 소재학 교수, 한국역술인협회 백운산 회장, 고려기문학회 학선 유래웅 회장,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동양학부장 박영창 교수, 경기대 백민 교수, 한양대 정창근 교수, 청화학술원 박청화 원장, 현공풍수지리연구소장 최명우 교수, 더 큼학당 대표 창광 김성태 원장, 청송학관상연구소 노승우 교수, 점 앤 예언 대표 조규문 교수, 청주대 이상광 교수, 국제뇌교육대학원 박성희 교수, 공주대대학원 이수동 교수, 글로벌사이버대 문봉 박재범 교수, 서경대 및 글로벌사이버대 김인순 교수, 충청대 남정 권오연 교수 등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실력과 유명세를 갖춘 대한민국 역학계의 최고 실력파들이 총집결했다.



▲ 좌측부터 소재학 박사, 백운산 회장, 유래웅 회장, 박영창 교수, 백민 교수, 정창근 교수    ©브레이크뉴스

 

 

 

 

 

 

 

 

 

 

 



주요과목으로는 ‘참다운 명리학자의 길’, ‘역학과 역술, 사주팔자, 사주명리학’, ‘동양 미래예측학, 음양오행 사주팔자 원리와 허실’, ‘자평명리학의 원리’, ‘한국 역술계, 역학계의 역사와 현주소’, ‘미래직업변화’, ‘기문둔갑과 명리학’, ‘현공풍수, 사고전서의 풍수지리’, ‘동양미래예측학 석하명리’, ‘격국용신과 육친통변론’, ‘명리 내정법’, ‘육임신과 활용’, ‘춘하추동 신사주학’, ‘석하리듬의 이론과 활용’, ‘인상과 운명’, ‘수맥 파, 기(氣) 스티커 활용법, 엘로드 사용법’, ‘명리실전 통변법’, ‘신 십간론, 십간 통변론’, ‘사주명리 통변 비법’, ‘사주통변 이론에 관한 고찰’, ‘관상 이론과 실전 비법’, ‘동양미래 진로적성상담사 자격특강’, ‘정통풍수지리 이론과 실제’, ‘명리학의 현대적 이해(훈민정음과 육친성명학)’, ‘정통 사주명리학’ 등 이다.



▲ 좌측부터 박청화 교수, 최명우 교수, 정경연 교수, 창광 김성태 원장, 노승우 교수, 조규문 교수     ©브레이크뉴스

 

 

 

 

 

 

 

 

 

 



명리학 중급자, 현직에 몸담고 있는 역학 및 동양미래예측학 전문가, 철학관 운영자, 역학 관련 종사자, 강사, 진로적성 상담사 등이 수강 대상이며 10월 개강한다.

과정을 이수하면 동국대학교 총장 명의의 수료증이 수여된다. 과정 수료 후에도 FCA(글로벌미래융합아카데미) 동문회 활동을 통해 교수들과 수료생들이 멘토와 멘티로서, 혹은 동반자로서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해 가게 된다.

▲좌측부터 이상광 박사, 박성희 박사, 이수동 박사, 박재범 교수, 김인순 박사, 권오연 교수     ©브레이크뉴스

 

 

 

 

 

 

 

 

 

 

 



보다 상세한 내용은 동국대 평생교육원 홈페이지(http://edulife.dongguk.edu)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FCA 동양미래예측학 최고위과정 주임교수인 소재학 박사는 미래예측학박사 이기도 하지만 공식 전공 사주명리학박사 1호 이기도 하며, ‘왕따 학생 찾는 프로그램’, ‘우울증 시기 찾는 프로그램’, ‘성공시기 찾는 프로그램’ 등을 개발하는 등 그동안 동양역학의 신비를 벗기고 합리적인 이론체계를 갖춘 동양 미래예측학으로 승화시키는 역할을 주도해 오고 있다.